완료

마태복음 8:23-34 (19/1/31/목)

by 관리자 posted Jan 31,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마태복음 08:23-34

1, 본문 말씀

1. 풍랑을 잠잠케 하셨습니다.  

23. 배에 오르시매 제자들이 따랐더니
24. 바다에 큰 놀이 일어나 배가 물결에 덮이게 되었으되 예수께서는 주무시는지라
25. 그 제자들이 나아와 깨우며 이르되 주여 구원하소서 우리가 죽겠나이다
26. 예수께서 이르시되 어찌하여 무서워하느냐 믿음이 작은 자들아 하시고 곧 일어나사 바람과 바다를 꾸짖으시니 아주 잔잔하게 되거늘
27. 그 사람들이 놀랍게 여겨 이르되 이이가 어떠한 사람이기에 바람과 바다도 순종하는가 하더라

................................................................

2) 귀신 들린 사람들을 고치셨습니다.
 
28. 또 예수께서 건너편 가다라 지방에 가시매 귀신 들린 자 둘이 무덤 사이에서 나와 예수를 만나니 그들은 몹시 사나워 아무도 그 길로 지나갈 수 없을 지경이더라
29. 이에 그들이 소리 질러 이르되 하나님의 아들이여 우리가 당신과 무슨 상관이 있나이까 때가 이르기 전에 우리를 괴롭게 하려고 여기 오셨나이까 하더니
30. 마침 멀리서 많은 돼지 떼가 먹고 있는지라
31. 귀신들이 예수께 간구하여 이르되 만일 우리를 쫓아 내시려면 돼지 떼에 들여 보내 주소서 하니
32. 그들에게 가라 하시니 귀신들이 나와서 돼지에게로 들어가는지라 온 떼가 비탈로 내리달아 바다에 들어가서 물에서 몰사하거늘
33. 치던 자들이 달아나 시내에 들어가 이 모든 일과 귀신 들린 자의 일을 고하니
34. 온 시내가 예수를 만나려고 나가서 보고 그 지방에서 떠나시기를 간구하더라

................................................................

2. 묵상 나눔

1) 주님을 끝까지 신뢰해야 합니다. 

갈릴리 바다를 건너가던 중에 어려움이 생겼습니다. 바다에 큰 풍랑이 일었고, 배가 물결에 뒤덮였습니다. 제자들이 예수님을 깨우며, "우리가 죽겠나이다"라고 탄식할 정도로 다급했습니다. 

잠에서 깨어난 예수님께서 제자들을 책망하셨습니다. 그 이유는 그들이 파도와 싸웠기 때문이 아니었습니다. 또한 너무 늦게 깨웠기 때문도 아니었습니다. 예수님께서 이들을 책망하신 이유는 주님을 온전히 믿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믿음이 적은 자들아"라고 말씀하신 것처럼, 이들이 예수님을 믿었으나, 온전히 믿지는 못했습니다. 

우리의 일상에도 풍랑이 몰아칠 때가 있습니다. 물결이 가정과 직장과 공동체에 넘쳐와서, 위협을 당할 때도 있습니다. 

물결이 넘쳐오는데, 넋 놓고 가만히 앉아있는게 믿음이 아닙니다. 배가 뒤집히지 않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풍랑과 맞서 싸워야 합니다. 

정죄의 물결, 음란의 물결, 거짓의 물결 등 죄의 물결이 넘쳐올 때, 가정과 직장과 공동체를 지키기 위해 힘써야 합니다. 이것은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여호와의 동산'을 지키기 위해 우리가 해야하는 마땅한 일입니다. 

아무리 끝이 보이지 않는 싸움이라 할지라도 낙심하지 말아야 합니다. 절망 속에서 탄식하며, "우리가 죽겠나이다"라고 원망하지 말아야 합니다. 

주님께서 우리와 함께하심과 주님께서 나를 지켜주신다는 사실을 끝까지 믿어야 합니다.         

이 믿음이 있어야 어떤 물결이 몰아쳐도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마침내 파도는 잠잠케될 것을 확신하기에 낙심하지 않습니다. 

주님이 우리의 가정과 직장과 공동체에 함께 하심을 믿어야 합니다. 

질문 : 가정과 직장과 공동체에 몰아치는 광풍은 무엇입니까? 내 삶에 몰려드는 물결은 무엇입니까? 아직도 잠잠케되지 않은 광풍 앞에서 무엇하고 있습니까?

기도 : "하나님. 날마다 큰 풍랑과 물결이 제 삶을 위협합니다. 아무리 싸워도 끝이 보이지 않는 이 싸움에서 낙심할 때도 있습니다. 언제 풍랑과 물결이 잠잠해질지 알 수 없어 낙심하고, 배가 뒤집히는 것은 아닐까 늘 염려합니다. 주님, 저는 '믿음이 적은 자'입니다. 저의 믿음 없음을 불쌍히 여겨주시고, 주님께서 속히 일어나셔서 바람과 물결을 향해 꾸짖어주옵소서" 

................................................................

2) 무엇에도 묶이지 말아야 합니다. 

가다라 지방에 귀신에 묶여 있던 두 사람이 있었습니다. 예수님께서 이들을 만나셨을 때, 귀신들은 예수님이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고백했습니다. 

사람들이 예수님을 하나님의 아들로 인정하지 않았던 것과 비교하면, 귀신들의 고백은 매우 놀랍습니다. 귀신들은 예수님을 하나님의 아들로 고백합니다. 

하지만 귀신들은 '하나님의 아들이여 우리가 당신과 무슨 상관이 있나이까?'라고 묻습니다. 즉,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인정하지만, 예수님이 자신들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는 분이라고 선을 긋습니다. 

마치 입술로는 "주여, 주여"라고 고백하지만, 아버지의 뜻대로 행하지 않았던 사람들과 같습니다.     

마을에 있던 사람들이 예수님께 반응하는 모습도 일맥상통합니다. 

이들은 예수님께서 귀신에 사로잡힌 자들을 치유하셨다는 소식을 듣고, 예수님을 만나기 위해 왔습니다. 하지만 이들이 예수님께 바라는 것은 자신들의 동네에서 떠나주시는 것이었습니다. 

귀신들이 예수님께 '간구'(헬.파라칼레오)했던 것처럼(31절), 이들도 예수님께 '간청'(헬.파라칼레오)했습니다(34절). 똑같은 표현(헬.파라칼레오)으로, 똑같은 것을 주님께 요청했습니다. 

마을 주민들은 주님이 자신들과 아무런 관계가 없는 분이기를 원했습니다. 왜냐하면 예수님으로 인해 경제적 손실을 봤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충분히 이런 생각을 할 수 있습니다. 돼지떼가 비탈을 내리달아 물에서 몰사했으니, 얼마나 억울했겠습니까? 

그러나 모든 것을 다 얻고 영생을 잃는 것보다, 모든 것을 다 잃고 영생을 얻는게 유익합니다. 돼지떼가 사는 것보다 내 영혼이 살아야 합니다.      

우리의 삶에도 이와같은 일이 일어날 때가 있습니다. 자신의 모든 소유가 비탈로 내리달리고, 바다에 들어가 물에서 몰사하는 사건이 일어날 때가 있습니다. 믿었던 사람들에게 배신을 당하고, 재산을 잃고, 명예를 잃고, 자존심 마저 잃어버릴 때가 있습니다. 

이런 일을 겪으면, 세상이 무너지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 사건이 내 영혼을 살리기 위해 하나님께서 행하신 사건임을 깨달아야 합니다. 그리고 내 영혼을 묶고 있던 결박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귀신에 묶여 있던 자들은 자유케 되었지만, 마을 사람들은 여전히 물질에 묶여 있었습니다. 

질문 : 예수님 보다 더 소중하게 여기는 것은 무엇입니까? 하나님의 나라가 임했는데, 여전히 나를 묶고 있는 것은 무엇입니까? 세상적인 이익을 보다 손해를 보더라도 예수님을 따르고 있습니까?  

기도 : "하나님. 귀신에 묶여 있던 사람들을 자유케하신 것처럼, 명예에 묶여 있고, 성공에 묶여 있고, 인정에 묶여 있는 내 영혼을 자유케하여 주옵소서. 물질적인 어려움이 있을 때마다, 예수님으로 인해 손해를 본다고 생각했던 것을 회개합니다. 제게 있는 모든 것을 다 잃는다 할지라도, 예수님 만큼은 놓치지 않게 하옵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