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8.161.187) 조회 수 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스가랴 12:1-14
 
1. 본문 내용 요약 및 해설
 
1) 예루살렘을 구원하시는 하나님 (스가랴 12:9)
 
하늘을 펴시고, 땅의 기초를 놓으시고, 사람 안에 영을 만드신 하나님께서 이스라엘에게 경고의 말씀을 하셨습니다(1절).
 
하나님께서 예루살렘을 향해 말씀하셨습니다. "너를 주변 민족들을 취하게 하는 '잔'으로 만들겠다"(2절a). 이 말씀은 주변 민족들이 예루살렘으로 말미암아 몸을 제대로 가두지 못하게 될 정도로 흔들리게 된다는 뜻입니다. 
 
땅의 모든 나라들이 예루살렘을 치기 위해 모이고(3절b), 유다의 성읍들과 예루살렘을 포위할 것입니다(2절b).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그 날에' 예루살렘을 무거운 바위가 되게 하시고, 그것을 들어올리려 하는 자는 누구든지 상처 입게 하실 것입니다(3절a).
 
또한, '그 날에' 하나님께서 모든 말(horse)을 쳐서 놀라게 하시고, 말에 탄 사람들을 미친듯이 날뛰게 하실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유다 족속을 향해 눈을 크게 뜨고 돌보실 것입니다. 하지만 이와 반대로 모든 이방 민족들의 말들은 하나님께 맞아 눈이 멀게 될 것입니다(4절). 그때 유다의 지도자들은 마음 속으로 이렇게 말할 것입니다. "예루살렘에 사는 사람들이 그들의 하나님 만군의 여호와로 말미암아 힘을 얻었다"(5절).
 
당시 사람들은 실내 온도를 높이기 위해 숯불이 담긴 화로를 거주지 가운데에 놓았습니다. 하나님께서는 '그 날에' 유다 지도자들을 그와같은 '뜨거운 화로'와 곡식단 사이에 놓인 '횃불'처럼 만드셔서, 예루살렘을 포위한 주변 모든 민족들을 불사를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하지만 예루살렘은 이런 상황 속에서도 피해를 입지 않고, 예루살렘에 사는 주민들은 그곳에 그대로 살게 될 것입니다(6절).
 
유다 지파 사람인 다윗이 예루살렘을 정복하고, 언약궤를 옮겨왔습니다. 이후 솔로몬이 성전과 왕궁을 세우면서, 예루살렘은 이스라엘의 정치와 종교의 중심지가 되었습니다. 이에따라 예루살렘 주민들은 자신들이 왕궁이 있는 도시에 살고 있다는 것에 자부심과 특권의식을 가졌습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 유다의 성읍과 예루살렘을 둘러싼 대적들(2절b)을 물리치실 때에, 예루살렘이 아닌 유다의 장막을 먼저 구원해 주시겠다고 말씀하셨습니다. 그 이유는 다윗 집안의 영광과 예루살렘에 거주하는 사람들의 영광이 아무리 클지라도, 유다의 영광보다 더 크지 않기 때문입니다(7절).
 
'그 날에' 하나님께서 예루살렘에 거주하는 사람들을 보호해 주시기 때문에, 그들 중에 가장 약한 사람이라 할지라도 '그 날에는' 다윗 같을 것이고, 다윗의 집안은 하나님처럼 강력해질 것이며, 백성들 앞에서 인도하는 여호와의 사자처럼 강력한 존재가 될 것입니다(8절).
 
'그 날이 오면', 하나님께서 예루살렘을 치러 오는 모든 이방 나라들을 멸하기 위해 힘쓰실 것입니다(9절).
 
2) 애통하는 날 (스가랴 12:10-14)
 
하나님께서 다윗의 집안과 예루살렘에 사는 사람들에게 '은혜와 용서를 구하는 영(성령)'을 부어주실 것입니다. 그러면 그들은 자신들이 찔러 죽인 그(구속사적으로 예수 그리스도)를 바라보면서, 그를 위해 슬피 울 것인데, 마치 외아들을 잃고 애통하듯 슬피 울고, 맏아들을 잃고 애통하듯 슬퍼할 것입니다(10절).
 
요시야 왕이 애굽과 전쟁하던 중 므깃도에서 전사했을 때, 온 백성이 큰 슬픔에 잠겼습니다. '그 날이 오면' 므깃도 골짜기에 있는 하다드림몬에서 크게 슬퍼했던 것처럼, 예루살렘에서도 큰 울부짖음이 있을 것입니다(11절).   
 
온 땅에 거하는 모든 족속들이 따로따로 슬피 울 것입니다. 다윗 집안의 가족들도 따로 울고, 그 집의 아내들도 따로 울며, 나단 집안의 가족들도 따로 울고, 그 집안의 아내들도 따로 울며(12절), 레위 집안의 가족들이 따로 울고, 그 집안의 아내들도 따로 울며, 시므이 집안의 가족들도 따로 울고, 그 집안의 아내들도 따로 울 것입니다(13절). 그 밖에 남은 모든 족속들의 가족들도 따로 울고, 그 집의 아내들도 따로 울 것입니다(14절). 
      
........................................
 
2. 묵상 도움 및 질문
 
1) 수 없이 많은 문제들에 에워싸여도 걱정 없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대적들이 예루살렘을 에워쌀 것을 말씀하셨습니다. 하지만 그렇게 에워싸임을 당할지라도 예루살렘은 흔들리지 않고, 견고한 반석처럼 굳건히 서 있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하나님께서 그들을 지켜주시기 때문입니다. 
 
우리의 삶에도 답답한 일들이 있습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돌파구가 보이지 않을 때가 있습니다. 이러다가 죽는건 아닐까 염려될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그런 때에도 하나님의 돌보심은 변함 없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예루살렘이라는 반석을 우습게 알고 들어본 자들이 오히려 해를 입을 것이며, 예루살렘을 공격하던 일들로 말미암아 자신들이 비틀거리게 될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대적들이 우리를 이길 수 없는 이유는 하나님께서 눈을 크게 뜨고 우리를 지켜주시기 때문입니다(4절).
 
내 삶의 어려움은 무엇입니까? 무엇 때문에 고민하고 있습니까? 돌파구가 보이지 않을 수록 하나님을 바라봐야 합니다. 여러가지 어려움들에 에워싸여 있을 때, 문제들이 스스로 물러나기를 기다리지 말고, 그것을 물리쳐주실 하나님을 기다려야 합니다. 
 
........................................
       
2) 제일 약한 사람도 다윗처럼 용맹하게 만들어 주십니다. 
 
8절에서 말하는 '연약한 사람'이란 혼자 힘으로 설 수 없는 사람을 뜻합니다. 이들은 연약해서 늘 넘어지는 사람들입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이렇게 연약한 사람들도 다윗처럼 용맹한 군사로 만드시겠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사울왕이 다스리던 시대에 이스라엘은 풍전등화의 위기를 맞았습니다. 그러나 다윗이 왕으로 세워지면서, 이스라엘은 주변에서 감히 넘볼 수 없는 강력한 국가가 되었고, 가장 넓은 영토를 다스리게 되었습니다. 다윗이 대단해서가 아닙니다. 소년 다윗을 용사로 만드시는 하나님 때문입니다.
 
요즘 나를 위축되게 만드는 일들이 있습니까? 스스로를 "넌 연약해"라는 말로 설득(?)하고 있지는 않습니까? 하나님께서는 우리들도 다윗처럼 용맹한 사람으로 만드실 수 있습니다. 다윗에게 넓은 땅을 허락하신 하나님께서, 우리들을 다윗 같은 용사로 세우시고, 지경을 더 넓혀주시기를 기도해야 합니다.     
 
........................................
 
3) 그분을 찌른 일로 인해 슬퍼하고 있습니까?
 
하나님께서는 '그 날이 오면' 우리가 예수님을 찔러 죽인 것으로 인해 크게 슬퍼할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고등학교 시절 수련회 준비를 위한 기도회를 마친 후, 함께 기도했던 친구가 제게 물었습니다. "나는 아무리 기도해도 눈물이 나오지 않는데, 넌 어떻게 기도할 때마다 눈물이 그렇게 많이 쏟아지니?"
 
그날 무슨 기도를 했는지 돌이켜봤습니다. "무엇 때문에 그렇게 많은 눈물을 흘렸을까?" 돌이켜 생각해보니, 예수님께서 저와 같은 사람을 구원하시기 위해 십자가에서 죽으셨다는 것이 가슴으로 느껴져서, 마음이 너무 아프고 괴로웠습니다. "내가 뭐라고, 주님께서 그렇게 모진 고통을 당하셨나? 차라리 그냥 버리시지"라는 생각에 참 많이 울었습니다. 요즘도 여전히 주님께서 보여주신 그 희생과 사랑 때문에 많은 눈물을 흘리고 있습니다. 
 
성경 통독을 하면서 분명히 읽었을텐데, 10절에 기록된 말씀이 오늘은 참 새롭게 다가왔습니다. 기도할 때마다 주님께서 죽임당하신 일을 마음 아파하던 이유를 알게 되었습니다.
 
오늘 말씀을 묵상하시는 모든 분들이, 예수님의 희생 앞에 가슴을 찢으며 애통해하고, 그것이 나를 위한 사랑이었음을 기억하셨으면 좋겠습니다.     

  1. 새벽예배 시간안내

    Date2016.08.29 Views61
    read more
  2. 에베소서 2:11-18 (17/12/21/목)

    Date2017.12.23 Views1
    Read More
  3. 이사야 9:1-7 (17/12/20/수)

    Date2017.12.23 Views4
    Read More
  4. 이사야 7:10-17 / 마태복음 1:18-25 (17/12/19/화)

    Date2017.12.20 Views14
    Read More
  5. 스가랴 14:12-21 (17/12/18/월)

    Date2017.12.20 Views2
    Read More
  6. 스가랴 12:1-14 (17/12/15/금)

    Date2017.12.20 Views2
    Read More
  7. 스가랴 11:1-17 (17/12/14/목)

    Date2017.12.20 Views5
    Read More
  8. 스가랴 10:1-12 (17/12/13/수)

    Date2017.12.13 Views3
    Read More
  9. 스가랴 9:9-17 (17/12/12/화)

    Date2017.12.13 Views11
    Read More
  10. 스가랴 9:1-8 (17/12/11/월)

    Date2017.12.12 Views5
    Read More
  11. 스가랴 8:1-13 (17/12/9/토)

    Date2017.12.09 Views8
    Read More
  12. 스가랴 7:1-14 (17/12/8/금)

    Date2017.12.09 Views2
    Read More
  13. 스가랴 6:1-15 (17/12/7/목)

    Date2017.12.07 Views12
    Read More
  14. 스가랴 5:1-11 (17/12/6/수)

    Date2017.12.07 Views3
    Read More
  15. 스가랴 4:1-14 (17/12/5/화)

    Date2017.12.07 Views1
    Read More
  16. 스가랴 3:1-10 (17/12/4/월)

    Date2017.12.05 Views3
    Read More
  17. 스가랴 2:1-13 (17/12/3/주일)

    Date2017.12.05 Views4
    Read More
  18. 스가랴 1:7-21 (17/12/2/토)

    Date2017.12.03 Views6
    Read More
  19. 스가랴 1:1-6 (17/12/1/금)

    Date2017.12.02 Views9
    Read More
  20. 시편 98:1-9 (17/11/29/수)

    Date2017.11.30 Views3
    Read More
  21. 시편 97:1-12 (17/11/28/화)

    Date2017.11.29 Views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CLOSE